9-11. 왜 유월절 전날 밤에 효모가 든 음식을 찾아다닐까?

     니산월 14일, 온 가족이 하루 종일 집안을 치우고 깨끗이 닦고 나면 저녁에 가장(家長)이 다시 한 번 방마다 다니면서 효모가 든 음식을 치우는 상징적인 종교의식을 행한다. 이 의식은 ‘이제 우리 집에는 효모의 흔적까지 모두 치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일반적으로 가족 중 한 명이 집안 여기저기에 작은 빵조각을 놓아 두는데, 각 방의 창틀에 놓는 경우가 가장 많다. 어떤 유대인들은 10개의 빵조각을 놓아 두는데 그 이유는 10조각이 유대 신비주의에서 말하는 하나님의 열 가지 영역, 즉 10개의 세피롯(sefirot)을 상징한다고 믿기 때문이다. 또 어떤 사람은 10개의 빵 조각이 에스더서에 나오는 하만의 사악한 열 아들을 상징한다고 믿기도 한다.

     빵조각을 방마다 놓는 일이 끝나면 가장은 아이들과 함께 다시 방마다 촛불을 들고 다니면서 미리 놓아 둔 빵조각과 부스러기들을 깃털로 나무 숟가락에 쓸어 담는다. 이렇게 모은 빵은 깃털, 숟가락과 함께 다음 날 아침에 태워버린다. 빵이 타는 동안에는 기도문을 외우며, 혼자서 사는 사람도 남자든 여자든 이러한 절차에 따라 의식을 의무적으로 실시한다.

     이렇게 효모가 든 음식(chametz)을 찾아 다니는 풍습을 ‘베디캇 하메츠(bedikat chametz)’라고 한다. 출애굽기 13장 7~8절과 관련이 있는데 성경에는 “칠일 동안에는 무교병을 먹고 유교병을 너희 곳에 있게 하지 말며 네 지경 안에서 누룩을 네게 보이지도 말게 하며 너는 그 날에 네 아들에게 뵈어 이르기를 이 예식은 내가 애굽에서 나올 때에 여호와께서 나를 위하여 행하신 일을 인함이라 하고”라고 기록되어 있다.

     www.segibak.or.kr - The Jewish Book of W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