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6. 왜 두 개의 할라를 안식일 식탁에 올려 놓을까?

     이 풍습은 이스라엘 백성이 이집트 노예생활에서 벗어나 광야에서 40년을 지낼 때 시작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먹을 음식이 부족할 때 하나님은 기적을 일으켜 하늘에서 이슬같은 만나를 땅에 내리셨고, 백성들은 매일 하루치의 만나를 거두었다.

     만나를 거두는 것은 일종의 노동이기 때문에 하나님은 여섯째 날에 두 배의 만나를 내리셨고, 사람들도 두 배의 만나를 거두었다(출 16:22). 여기서 ‘두 배의 할당량’이라는 뜻을 가진 히브리어 ‘레헴 미쉬네(lechem mishneh)’가 생겼는데, 이것을 기념하기 위하여 안식일과 명절 식탁에는 두 덩이의 할라를 내놓게 되었다는 것이다.

     이와 달리 두 덩이의 할라를 진설병(lechem ha-panim)과 관련짓는 사람들도 있다. 즉, 진설병은 하나님 앞에 항상 여섯 개씩 두 줄로 진열되어 있었고, 일주일이 지나면 새로운 빵으로 바뀌었다. 안식일 식탁에 놓이는 두 개의 할라는 바로 이 두 줄의 진설병을 기념하는 것이다.

     안식일 식탁에 두 덩이의 빵을 올리는 것은 요리마다 빵을 하나씩 올리는 풍습에서 유래되었다는 설도 있다. 고대에는 식사를 할 때 요리를 한 가지씩만 했기 때문에 빵도 한 덩이만 상에 올려졌으나, 안식일에는 특별히 두 가지 요리가 준비되었으므로 빵도 두 덩이가 올려졌다는 것이다.

     www.segibak.or.kr - The Jewish Book of W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