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jpg          사진추가2-1.jpg
헬몬산을 배경으로 길가에 피어있는 검은 겨자를 촬영했다.      검겨자씨앗은 약 1mm정도이다. 




                        겨자
- 산을 옮길 만한 믿음에 비유된 작은 씨앗이 열리는 식물 -

학명 : Brassica nigra (L.) W.D.J. Koch (십자화과 : Cruciferae)
영명 : Black mustard
히브리명 : חרדל לבן(하르달 라반),  כרוב שחור(케루브 샤호르)
헬라명 : σιναπι(시나피)
원산지 : 지중해 연안, 유럽
개화기 :  2~3월
성경 : 마 13:31, 17:20, 막 4:31, 눅 13:19, 17:6


주요 성경구절  
1)〔마태복음 13장 31~32절〕또 비유를 베풀어 가라사대 천국은 마치 사람이 자기 밭에 갖다 심은 겨자씨(σιναπι 시나피) 한 알 같으니 이는 모든 씨보다 작은 것이로되 자란 후에는 나물보다 커서 나무가 되매 공중의 새들이 와서 그 가지에 깃들이느니라
2)〔마태복음 17장 20절〕가라사대 너희 믿음이 적은 연고니라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만일 믿음이 한 겨자씨(σιναπι 시나피)만큼만 있으면 이 산을 명하여 여기서 저기로 옮기라 하여도 옮길 것이요 또 너희가 못할 것이 없으리라


식물 해설
  마태복음에 겨자씨를 모든 씨보다 작은 것으로 비유하고 있다. 예수께서 살아계실 당시 유대인들은 작은 것을 설명할 때 겨자씨에 견주어 말하였는데 예수께서도 일반 유대인들이 말하는 방식을 따라 겨자씨가 작다는 것을 비교급으로 표현한 것이다.
  문제는 겨자를 ‘나무가 되매’로 표현한 부분이다. 유채(rape)씨만 한 것이 최고 3m까지 자라는 확장성을 감안한다면 이해될 수도 있으나, 여전히 일년초일 뿐이므로 난제이다. 다만 영어에서 바나나나무(banana tree), 야자나무(palm tree) 등으로 실제로 나무가 아닌 것을 나무로 부르며, 한국에서도 고추나무, 토마토나무 등으로 광역화시켜 사용하는 점은 참고가 된다.
  예수께서 겨자씨 비유는 제자들이 귀신들린 아이를 고치지 못하여 쩔쩔매고 있을 때에도 사용하셨다. 제자들에게 ‘겨자씨만한 믿음만 있어도 귀신을 쫒아 내고, 산도 옮길 수 있다’라고 말씀하신 것이다.


성지에서 본 겨자
  성지 전역에서 잘 자라지만 특히 갈릴리 지방에서 많이 자라며, 2~3월에 이 지방으로 여행하면 온 산과 들판을 노랗게 물들인 겨자꽃을 볼 수 있다. 한인(韓人)들은 어린 싹을 뜯어 김치를 담그거나 살짝 쪄서 말린 후 나물로 먹기도 한다. 모양이나 맛이 갓과 비슷하므로 갓으로 부르는 사람도 있다.
  겨자는 크게 검은 겨자(Brassica nigra)와 흰 겨자(Sinapis alba)가 있다. 두 가지 모두 키가 비슷한데다 십자화(十字花)의 노란 꽃이 피므로 구분하기 힘들지만, 잔털과 씨방의 모양을 보면 구분이 된다. 즉 검은 겨자는 식물이 매끈하여 잔털이 없고, 씨앗은 한 꼬투리 안에 5~10개가 들어 있어서 흰 겨자 씨앗보다 더 작다. 이에 비해 흰 겨자는 몸에 잔털이 나 있고, 씨앗은 끝이 뾰족한 작은 꼬투리에 2~3개 정도 들어 있다. 대부분의 학자들은 검은 겨자를 성경에 나오는 작은 겨자씨로 지목하고 있으나, 실제 갈릴리에서 자라는 것은 대부분 흰 겨자이다.


식물 모양
  겨자씨는 지름이 1~2mm이며 한국의 유채씨와 비슷하다. 팔레스타인의 정원이나 들판에서 잘 자라는 겨자의 어린 싹은 나물이나 샐러드로 이용할 수 있고, 겨자씨는 기름을 짜거나 향신료를 만드는데 사용된다.
  겨자는 포기로 자라며 군락을 이루는데, 키는 2~3m 정도로 어른 키보다 크며, 여름 건조기가 시작되면 씨앗을 맺은 후 가지가 마른다. 마른 가지는 오히려 더 단단해지므로 여러 마리의 참새가 앉더라도 문제되지 않는다.


참고사항(야생담배)
  예루살렘 나사로 무덤에 가면 아랍 상인이 한국말로 “겨자씨! 겨자씨!” 하면서 실제로는 야생담배씨를 팔고 있다. 그곳의 성직자들도 그걸 겨자씨로 알고 있고, 심지어 정원무덤의 영국인들도 야생담배씨를 코팅하여 겨자씨로 판매하고 있다.
  이스라엘에는 야생 담배나무가 많으며, 먼지처럼 작은 씨앗을 아주 많이 맺는다. 이것은 학명이 Nicotiana glauca이며 가짓과(Solanaceae)에 속하므로 겨자와는 완전히 다른 것이다. 그리고 불과 200년 전 미국으로부터 들어온 것이므로 예수께서 사시던 당시에는 팔레스타인에 없었던 식물이다.
  야생담배는 어릴 때는 재배 담배처럼 자라다가 점차 줄기가 2~3m로 자라 나무처럼 되어 버린다. 지중해 연안 기후풍토와 잘 맞아 토착 식물처럼 분포되어 있다. 봄에 무성하게 나던 잎은 점차 작은 잎으로 바뀌고, 5~10월에는 노랗고 긴 대롱꽃이 핀다. 꽃은 길이 4~5cm, 넓이 0.8cm 정도이고 씨방 안에는 먼지처럼 작은 씨앗이 소복하게 들어 있다.

                                     (www.segibak.or.kr   정정숙전도사의 성서식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