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에 사울이라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는 키가 크고, 인물도 잘 생긴 사람이었습니다. 그리고 이스라엘 왕이 되자 애족정신도 더욱 투철해졌습니다.

사울은 어느날, 예루살렘 변방에 있는 기브온이라는 동네로 쳐들어 가 그곳 사람들을 쳐 죽였습니다. 기브온은 여호수아를 속이고 거짓으로 이스라엘과 화친조약을 맺은 나쁜 이방민족이었기 때문입니다.
이 일에 대하여 성경은 사울이 "이스라엘과 유다 족속을 위하여 열심이 있으므로" 그렇게 했다고 했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후 블레셋과 이스라엘 사이에 전쟁이 벌어졌습니다. 사울은 왕으로서 군사를 이끌고 길보아산에 진을 쳤습니다. 블레셋 군대보다 훨씬 유리한 위치였습니다.
그런데 사울왕은 그만 블레셋 군인이 쏜 화살에 맞아 중상을 입고 말았습니다. 그는 이제 블레셋 군인들 손에 죽는 것이 시간문제였습니다.

이스라엘 왕이 이방 군인들 손에 죽는 것은 유대인들로서는 용납될 수 없는 부끄러움입니다. 그래서 사울은 스스로 칼을 거꾸로 세우고 그 위에 엎드러져 목숨을 끊었습니다.
조금 후 들이닥친 블레셋 군인들은 사울의 목을 자른 후, 몸뚱아리를 벧산으로 옮겨 성벽에 못 박았습니다. 다행히 그 전에 사울의 은혜를 입었던 길르앗 야베스(요르단 북부) 사람들이 이 소식을 듣고는 그의 시체를 가져다가 화장한 후 에셀나무 아래 장사해 주었습니다.

물론, 기브온 양민 살해 사건 때문에 사울이 비참하게 죽었다고 볼 수는 없습니다. 사울은 이 외에도 결정적인 실수들을 더 저질러 왔으니까요.
예를 들면, 아말렉 전투에서 양을 다 죽이지 않고 몰고 온 사건, 사무엘 도착 이전에 제사를 지낸 사건 등입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이 양민살해 사건으로 인하여 사울의 대를 이어 왕이 된 다윗 왕 시대에 연거푸 3년 동안 큰 가뭄이 드는 일이 생긴 것입니다.
영문을 모르는 다윗 왕은 하나님께 기도했습니다. 그러자 하나님은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이 일은 사울이 기브온 양민을 죽였기 때문이야. 기브온은 비록 거짓으로 꾸미고 화친조약을 맺었지만, 어쨌던 여호수아와 평화조약을 맺은 민족이라고. 그런데 사울이 그만 그들을 죽였으니 그 핏값으로 내가 가뭄을 내린 것이야."

다급해진 다윗 왕은 기브온 사람들을 불러 어떻게 속죄하여야 원한이 풀리겠느냐고 물었습니다. 기브온 사람들은 사울의 자손 일곱 명을 사울의 고향 기브아로 끌고 가 목 매어 죽여야 한다고 했습니다.
사울의 자손 일곱 명이라는 숫자는 분명히 사울이 죽인 기브온 사람의 수와 동일한 숫자일 것입니다. "이는 이로, 눈은 눈으로"라는 율법이 있던 때이니까요.

이 말을 들은 다윗은 깊은 고민에 빠졌습니다. 사울의 자손 중에서 누구를 그 죽는 자리에 내어 줄 것인지 결정해야 했기 때문입니다.
그는 장고 끝에 사울이 첩 리스바에게서 낳은 두 아들과 사울의 외손자 다섯명을 내어 주었습니다. 그들은 예루살렘 변두리에 있는 사울의 고향 기브아에서 한꺼번에 죽었습니다.

문제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사울의 첩 리스바가 죽은 두 아들을 바위 위에 눕히고는, 자기도 굵은 베를 가져와 그 옆에 함께 누워 버린 것입니다.
리스바는 보리를 베기 시작할 때(5월)부터 비가 쏟아질 때(11월경)까지 여섯 달 동안이나 낮에는 새가 못 앉도록 막고, 밤에는 짐승이 못 오도록 시체를 지키고 있었습니다. 이스라엘의 여름 태양이 얼마나 뜨거운 지는 광야투어를 해 본 사람만이 알 수 있습니다.

이 소식을 뒤늦게 들은 다윗 왕은 급히 요르단에 있는 사울 왕의 유골을 가져 와 사울의 첩 리스바에게 보여주었습니다. 그리고 바위 위에 있는 리스바의 아들 시체들도 수습하여 사울의 부친 기스가 묻혀 있는 묘에 함께 장사해 주었습니다.

성경은 “그 후에야 하나님이 그 땅을 위한 기도를 들으시니라(삼하 21:14)”라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평소에 무심히 읽어 내려 간 구절인데 오늘은 너무나 무섭게 느껴집니다. 사울 왕이 기브온 사람을 죽인 것은 뭔가 잘 해 보려고 했던 일 아니겠습니까.

선조가 비록 잘못 맺은 약속일지라도 하나님은 이를 기억하셨으며, 또한 비록 사울이 왕일지라도 화친 약속을 어기니 하나님이 직접 나서서 이스라엘 전역에 3년씩이나 가뭄을 주셨습니다. 이스라엘의 3년 가뭄이란 한국의 3년 가뭄과 비교할 수 없는 재앙입니다.
일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왕손 일곱 명을 죽임으로써 왕의 딸과 첩에게 엄청난 상처를 안겨 주었습니다.

여기에서 함부로 약속하지 말아야 한다는 점과 약속한 것은 지켜야 한다는 걸 깨닫게 되었습니다. 특히 왕이나 가장이나 선생된 자에게는 이 메시지가 더욱 중요합니다.

나는 여기에서 교회 지도자들에게 한 가지 부탁하고 싶은 게 있습니다. 제발 학생들에게 앞으로 “목사나 선교사 될 사람 일어서라”고 말하지 말아 주시기 바랍니다. 나는 어느 목사님으로부터 '몇 명이 선교사 서약을 했느니, 몇 명이 순결 서약을 했느니'라는 무용담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아직 판단력도 부족한 학생들이 분위기에 억눌려 일어 섰을 경우 그 영혼이 앞으로 당할 고통이 얼마나 큰지 잘 헤아려 보아야 할 것입니다.
가르치는 사람은 이런 것이 옳고, 저런 것은 옳지 못하다고 가르치는 것이 사명입니다. 선교사로 세우는 것은 하나님이 하실 일이고, 순결자(나실인)가 될 것은 교육을 통해 스스로 결심해야 할 일입니다.

< 관련 성경 : 사무엘하 21장 1-14절 >

다윗의 시대에 해를 거듭하여 삼 년 기근이 있으므로 다윗이 여호와 앞에 간구하매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이는 사울과 피를 흘린 그의 집으로 말미암음이니 그가 기브온 사람을 죽였음이니라 하시니라
기브온 사람은 이스라엘 족속이 아니요 그들은 아모리 사람 중에서 남은 자라 이스라엘 족속들이 전에 그들에게 맹세하였거늘 사울이 이스라엘과 유다 족속을 위하여 열심이 있으므로 그들을 죽이고자 하였더라
이에 왕이 기브온 사람을 불러 그들에게 물으니라 다윗이 그들에게 묻되 내가 너희를 위하여 어떻게 하랴 내가 어떻게 속죄하여야 너희가 여호와의 기업을 위하여 복을 빌겠느냐 하니 기브온 사람이 그에게 대답하되 사울과 그의 집과 우리 사이의 문제는 은금에 있지 아니하오며 이스라엘 가운데에서 사람을 죽이는 문제도 우리에게 있지 아니하니이다 하니라
왕이 이르되 너희가 말하는 대로 시행하리라 그들이 왕께 아뢰되 우리를 학살하였고 또 우리를 멸하여 이스라엘 영토 내에 머물지 못하게 하려고 모해한 사람의 자손 일곱 사람을 우리에게 내주소서 여호와께서 택하신 사울의 고을 기브아에서 우리가 그들을 여호와 앞에서 목 매어 달겠나이다 하니 왕이 이르되 내가 내주리라 하니라
그러나 다윗과 사울의 아들 요나단 사이에 서로 여호와를 두고 맹세한 것이 있으므로 왕이 사울의 손자 요나단의 아들 므비보셋은 아끼고 왕이 이에 아야의 딸 리스바에게서 난 자 곧 사울의 두 아들 알모니와 므비보셋과 사울의 딸 메랍에게서 난 자 곧 므홀랏 사람 바르실래의 아들 아드리엘의 다섯 아들을 붙잡아 그들을 기브온 사람의 손에 넘기니 기브온 사람이 그들을 산 위에서 여호와 앞에 목 매어 달매 그들 일곱 사람이 동시에 죽으니 죽은 때는 곡식 베는 첫날 곧 보리를 베기 시작하는 때더라
아야의 딸 리스바가 굵은 베를 가져다가 자기를 위하여 바위 위에 펴고 곡식 베기 시작할 때부터 하늘에서 비가 시체에 쏟아지기까지 그 시체에 낮에는 공중의 새가 앉지 못하게 하고 밤에는 들짐승이 범하지 못하게 한지라
이에 아야의 딸 사울의 첩 리스바가 행한 일이 다윗에게 알려지매 다윗이 가서 사울의 뼈와 그의 아들 요나단의 뼈를 길르앗 야베스 사람에게서 가져가니 이는 전에 블레셋 사람들이 사울을 길보아에서 죽여 블레셋 사람들이 벧산 거리에 매단 것을 그들이 가만히 가져온 것이라
다윗이 그 곳에서 사울의 뼈와 그의 아들 요나단의 뼈를 가지고 올라오매 사람들이 그 달려 죽은 자들의 뼈를 거두어다가 사울과 그의 아들 요나단의 뼈와 함께 베냐민 땅 셀라에서 그의 아버지 기스의 묘에 장사하되 모두 왕의 명령을 따라 행하니라
그 후에야 하나님이 그 땅을 위한 기도를 들으시니라 
< 출처 : 세계기독교박물관 www.segibak.or.kr 기독교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