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가면서도 기도문을 외우나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