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_153308.jpg 이렇게 아름다운 세상을 보셨습니다.

저 물밑에선 저 위의 세상을 품고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