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죄일(대속죄일, 욤키푸르)                                              <세계기독교박물관 자료>

- 유대교에서 가장 엄숙하게 지내는 대속죄일 -
- 욤 키푸르의 뜻 : 덮음 또는 화목의 날 -
              
성경구절  
- 너희는 성회를 열고 스스로 괴롭게 하며 [레위기 23장 26-32절]
- 일곱째 달 열흘날은 속죄일이니 너는 전국에서 뿔나팔을 크게 불지며 [레위기 25장 9절]  
- 아사셀을 위하여 제비 뽑은 염소는 ...... 그들의 모든 불의를 지고 접근하기 어려운 땅에 이르거든 그는 그 염소를 광야에 놓을지니라 [레위기 16장 9-31절]
- 둘째 장막은 대제사장이 홀로 일년 일차씩 들어가되 [히브리서 9장 7절]

절기시기
- 티슈리(Tishrei, 양력 9월말~10월초) 10일, 2007년의 경우 9월 22일
성서력 일곱 번째 달, 현대 히브리력(민간력) 첫 번째 달의 10번째 날이다. 신년 아홉 번째 날 해질 때 시작되어 열 번째 날 해질 때 쇼파(양각나팔) 소리가 울려 퍼지면서 끝이 난다.

절기해설
유대 5대 절기(무교절, 칠칠절, 초막절, 유월절, 속죄일)이다. 성경에는 속죄일로 나오지만 이 날을 특별히 대속죄일로 부르기도 한다.
‘욤 키푸르(Yom Kippur)’는 ‘덮어 가리우는 날’로서, 이전 9일 동안에 사람간의 속죄를 모두 끝낸 후 이날에는 하나님과의 화해만을 위해 기도한다.
대제사장은 이날 일년 일차 지성소에 들어갔다(레 16:34, 히 9:7). 성막시대에는 제비 뽑힌 아사셀 염소에게 이스라엘의 죄를 뒤집어 씌워 접근하기 어려운 땅에 내다 버렸다.
10세기부터는 닭을 붙잡아 머리 위로 아홉 번 돌리면서 속죄기도를 한 후, 그 닭을 쇼헷(도살자)에게 주어 죽이게 함으로써 속죄하기도 한다.
어떤이는 구제금을 내어 속죄하며, 허리띠로 몸을 때려 스스로 괴롭게 하는 사람도 있다.

유대인 행사
병자와 유아를 제외한 온 국민이 24시간 금식하면서 회개한다. 가정마다 촛불을 켜고, 가무(歌舞)와 오락뿐 아니라 장례식도 금지된다. 도로에는 엠블란스와 순찰차만 다닌다. 외국인도 차를 몰고 나가면 제지를 받는다.

참고사항
1973년 제4차 중동전쟁은 바로 이 욤키푸르 날, 중동 연합군이 이스라엘을 공격한 전쟁으로서 초기에 이스라엘의 희생이 컸다. ‘욤 키푸르 전쟁’ 이후부터 이스라엘은 최소한의 전쟁 대비를 하고 있다. <출처 www.segibak.or.kr 유대 절기와 관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