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 목사님들과 한번 박물관을 다녀온 적이 있습니다.

차분히 배우고 싶어 가입했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많은 가르침을 기대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