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약>

성경에서 채색옷을 입은 사람은 요셉과 다말이었다.

채색옷은 ‘케토네트 파씸’으로써 ‘소매가 긴 옷’으로 볼 수 있지만, 실제로 요셉과 다말은 ‘소매가 긴 채색옷’을 입었을 것이다. 그것은 특별한 의상이었음이 분명하다.

채색옷.png

세계기독교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채색옷

(사진과 내용은 세계기독교박물관의 소중한 자산이므로 출처를 밝혀 주시기 바랍니다)


‘채색옷’은 성경 3군데에 나온다. 요셉의 채색옷(케토네트 파씸, 창 37:3), 다말 공주의 채색옷(케토네트 파씸, 삼하 13:18) 그리고 시스라가 노략한 수놓은 채색옷(체바 리크마, 삿 5:30)이 그것이다. 그 중 시스라가 노략한 채색옷은 염색한 천 위에 다채롭게 수를 놓은 것이었다.


요셉과 다말의 옷은 단어만 볼 때는 채색한 옷으로 보기 어렵다. 오히려 손목까지 내려오는 긴소매 옷으로 보는 것이 옳다. ‘파씸’은 손바닥과 관련이 있기 때문이다.

공동번역, 새번역, 현대인성경도 요셉의 옷을 장신구 단 옷, 화려한 옷, 화려하게 장식한 긴 겉옷으로 번역하고 있다. 다말의 옷도 소매 긴 장옷, 색동 소매 긴 옷, 소매달린 긴 옷으로 번역되어 있다. 영어 성경들은 이것을 richly ornamented robe(NIV), long-sleeved garment(SB)로 번역하고 있다.


그럼에도 개역성경과 KJV이 채색옷이라고 번역한 것은 다음 구절들과 관련이 있어 보인다. 즉 “여러 아들보다 그를 더 사랑하므로”, “출가하지 아니한 공주는 이런 옷으로 단장하는 법이라”이다. BC 3세기에 번역된 70인역도 당시의 관습을 반영하여 ‘채색옷’이라고 번역하고 있다.


사진은 세계기독교박물관이 소장한 채색옷이며, 앞쪽은 염색한 천에 장식품이 달려 있고 뒷쪽은 실크에 천연물감이 칠해져 있다.

고대 천연물감은 광물질이나 동식물에서 얻어졌는데 특히 자주색 물감은 두로의 바다 고등(뼈고등), 진홍색(톨라)은 벌레 부패물, 주홍색(솨님)은 참나무에 서식하는 곤충의 알(사 1:18)에서 채취되었다.


참고로 성서시대의 일상복인 ‘속옷’은 원피스 형태의 소매 짧은 통옷이었다. 작업을 할 때나 외출 때에 사용되었다.

이에 비해 ‘겉옷’은 밤에 이불로 사용할 수 있도록 두루마기 형태로 만들어졌다. 그래서 성경은 “(겉)옷을 밤에까지 전당잡지 말라”(출 22:26)고 했다. 
   
(출처 : 세계기독교박물관
www.segibak.or.kr 성서사물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