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탈무드(Talmud)

 

 

탈무드 400.jpg

<4-1>

탈무드(talmud, 히-탈무드) 1831년 프라하

탈무드는 모세로부터 구전되어 오던 ‘미쉬나’와 거기에 주석을 단 ‘그마라’를 합쳐 20권의 책으로 만든 것이다. 이스라엘 사람들은 외국인들이 “탈무드를 읽어 보았다”라고 말하면 친근감을 느낀다.

 

 

탈무드 인쇄 원판 400.jpg

<4-2>

탈무드 인쇄 원판 1800년대

사진은 탈무드를 인쇄하기 위하여 금속 활자를 꽂은 후 거기에 특수 종이를 눌러 만든 중간 단계의 원판이다. 이 원판에 납물을 부으면 종이를 인쇄할 수 있는 새로운 원판이 만들어진다.

 

 

탈무드(Talmud)란?

 

탈무드는 ‘학문’ 또는 ‘위대한 연구’라는 뜻의 히브리어이다. 랍비 유다 하 나시는 모세가 다 기록하지 못하여 그 동안 입으로 구전되어 오던 것을 AD 220년에 책으로 발간하였다. 이것이 ‘미쉬나(Mishnah)’이다. 이 구전들은 모세로부터 선지자들을 통해 구전되어 왔으나 선지자시대가 끝나면서부터는 2인조로 구성된 다섯 조의 교사들에 의해 조직적으로 계승되어 오던 내용들이었다.

이 ‘미쉬나’는 후대 학자들의 연구 교과서가 되었고, 여기에 주석이 달리기 시작하였다. 이 주석들을 ‘그마라(Gemara)’ 또는 ‘게마라’라고 하는데, 탈무드란 바로 미쉬나와 그마라를 합쳐서 함께 발간한 책을 말한다.

탈무드는 예루살렘 탈무드와 바벨론 탈무드 두 종류가 있는데, 예루살렘 탈무드는 팔레스타인에 살던 학자들이 200여년에 걸쳐 연구한 것을 집대성하여 AD400년경에 발간한 책을 말한다. 그리고 바벨론 탈무드는 바벨론에 살던 학자들이 AD470년경에 발간한 책을 말한다. 예루살렘 탈무드가 바벨론 탈무드 보다 100년 정도 앞서 발간되었으나 바벨론 탈무드가 더 권위있는 이유는 바벨론에 더 유능한 학자들이 많았기 때문이다.

탈무드는 모두 20권, 12,000쪽 분량이며 2천여명의 학자들이 250여년에 걸쳐 편찬한 방대한 책이다. 씨앗(Zeraim), 절기(Moed), 여성(Nashim), 손해(Nezikin), 성물  (Kodashim), 정결(Teharoth) 등 모두 6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토라에는 남편이 아내에게 이혼 증서를 써 주면 이혼이 성립된다고 하였으나, 탈무드에는 구체적으로 어떤 경우에 이혼이 성립되고 어떤 절차를 밟아야 하는지 자세한 내용이 기록되어 있다.